홈 > 우리뉴스 > 펌기사
정보광장 게시판
번호 215 작성자 bitac 날짜 2009.10.05
첨부파일 첨부파일없음 조회 390
제목 '일제고사' 충돌 언제까지…
교조·시민단체 "13~14일 체험학습 강행"
정부 "평가 거부하는 교사 중징계 불가피"

일부 학부모ㆍ청소년 관련 단체들이 13∼14일 전국의 초등 6학년, 중학교 3학년, 고교 1학년을 대상으로 '전수(全數)' 형태로 실시될 국가수준의 학업성취도 평가 때 자녀들과 함께 체험학습을 떠나기로 해 교육당국과의 마찰이 우려된다.

특히 전국교직원노조도 '일제고사 부당성을 알리는 편지 보내기' 등의 방식으로 사실상 일제고사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정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참교육을 위한 전국 학부모연대(참학)를 비롯해 학부모, 청소년, 교원단체 등이 가입한 '일제고사 폐지 시민모임'은 4일 "일제고사 방식의 학업성취도 평가를 거부하고 시험 당일 전국적으로 체험학습을 떠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모임 관계자는 "교육당국이 일제고사를 통해 이른바 '학습부진아'를 쏟아내고 있지만 정작 이들에 대한 지원 대책은 전무한 실정"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일제고사를 거부하는 것은 당연하다는 판단에 따라 시험 당일 체험학습을 가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 제고사 폐지 시민모임 측은 이번 체험학습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지역별로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달 말부터 참가자 신청을 받기 시작한 서울 지역은 시험 전날인 12일까지 참가 학생과 교사, 학부모 모집을 계속할 계획이며 다른 지역 일정도 비슷하다.

참학 등은 자연관찰 및 자연탐구 활동 위주였던 지난해 체험학습과 달리 올해는 문화와 체험행사, 공연 등이 어우러진 다양한 문화예술제를 서울 지역에서 열 것으로 알려졌다.

또 체험학습에 앞서 9일이나 11일 께 일제고사에 따른 교과과정의 파행 운영, 비교육적 상황 등을 학생과 학부모가 증언하는 '학생ㆍ학부모 하소연 대회'도 계획하고 있다.

지 난해 학업성취도 평가를 거부했다는 이유 등으로 소속 교사들이 무더기 징계를 받았던 전교조도 일제고사 거부 입장 속에 학부모단체 등의 체험학습을 간접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전교조는 학부모들에게'일제고사 부당성 알리기 편지보내기', '거리홍보용 전단지 제작' 등의 방법으로 체험학습을 직ㆍ간접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런 움직임에 대해 정부는 "원칙대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교육과학기술부 관계자는 "체험학습을 유도하거나 평가 시행을 거부하는 교사는 지난해 처럼 중징계가 불가피하다"며 "시도교육청에서 이미 이런 방침을 각 학교에 보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관규기자 ace@hk.co.kr

아침 지하철 훈남~알고보니[2585+무선인터넷키]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
배포 금지]
이전글 <우측보행 첫날…"어색해도 불편 없어">
이전글 입학사정관제, 또 다른 사교육의 예고편
목록 수정 삭제


학생신문 Section


홈으로 위로